블랭크코퍼레이션 타이완(대만) 법인 설립 콘텐츠 융합 커머스로 타이완, 홍콩, 싱가포르 시장 진출

–      블랭크, 타이완, 홍콩, 싱가포르 시장진출, 타이완 법인 3개국 사업전담

–      법인설립 완료, 국가 별 제반작업 거쳐 연내 커머스 사업 실시

–      성장 중인 현지 온라인 유통시장, 콘텐츠와 커머스 간 융합실험이 관건

 

㈜블랭크코퍼레이션(대표이사 남대광)은 타이완 법인을 설립했다고 1일 밝혔다. 타이완 법인은 타이완, 홍콩, 싱가포르 3개국 시장의 커머스 사업을 전담한다.

현재 법인 설립을 마치고 국가 별 사업을 준비 중이며, 연내 B2C 판매에 돌입한다.

 

타이완은 홈쇼핑 등 미디어 커머스와 온라인마켓, 모바일 유통플랫폼이 지속 강화되는 추세다. 특히, 전자상거래(홈쇼핑, 온라인마켓)의 매출규모가 오프라인 유통채널을 크게 상회하며, 최근 3년 평균 14%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. 대만 온라인 시장의 규모는 한국의 65%수준인 약 36조 원으로 인구수 대비 한국보다 활성화된 것으로 분석된다.[i]

홍콩은 뷰티 제품의 수출액과 비중이 약 30%로 아시아 국가 중 중국 다음으로 높은 시장이다.[ii] 싱가포르 역시 연평균 22% 고속성장률을 기록중인 아세안(동남아시아) 온라인 유통시장의 선두주자로[iii], 온라인 시장의 비중이 전체 유통시장의 4.8%, 아세안 국가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.[iv]

타이완, 홍콩, 싱가포르 3개 국 모두 페이스북, 라인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의 폭넓은 확산이 이루어지고 있어, 현재 콘텐츠와 커머스의 융합 비즈니스를 진행 중인 블랭크가 현지시장을 무대로 다양한 실험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.

블랭크코퍼레이션 남대광 대표는 “사는(live)국가는 달라도 사는(consume)행위와 문화는 잘 조성되어 있다”며, “각 국의 시장과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하고, 현지화 된 솔루션으로 자사 브랜드와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아울러, “콘텐츠가 중요한 만큼, 소셜 미디어와 현지에 잘 형성된 한류 트렌드를 활용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”라고 덧붙였다.

한편, 블랭크코퍼레이션은 브랜드제품과 관련된 테스트, 리뷰 등 다양한 형식의 영상 콘텐츠로 이용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융합 커머스 사업을 운영한다. ‘바디럽(BODYLUV)’, ‘닥터원더(Dr+wonder)’, ‘블랙몬스터(BLACK MONSTER)’, ‘공백0100’, ‘아르르(arrr)’ 등 18개 자체 브랜드를 보유, 뷰티, 생활, 건강, 패션, 감성, 애견 등 다채로운 분야의 제품을 기획 및 판매하고 있다. (끝)

[i] <KOTRA>조사, 2015년 기준

[ii] <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>조사, 2016년 기준

[iii] <KOTRA>조사, 2016년 기준

[iv] <유로모니터>조사, 2016년 기준
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